미 압박 강화에 중러 밀착 공조
러 외무, 중국·한국 연쇄 방문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연합]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PG).[연합]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 속에 한동안 잠잠했던 한반도 주변 외교전이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중국·러시아 억제 정책이 서서히 가닥을 잡아가면서 이에 맞서는 중러 양국의 공조도 한층 긴밀해지는 모양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2일 일본·인도·호주 정상과 쿼드’(Quad) 정상회의를 개최했다. 쿼드는 중국 견제를 위한 인도·태평양 주요국들의 협의체다.

미국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지난 15~18일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을 순방해 중국 견제의 최전선에 있는 양국과의 공조를 다졌다.

블링컨 장관은 뒤이어 24일 벨기에 브뤼셀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와 유럽연합(EU) 본부를 찾아 중국·러시아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22~23일 중국 방문이 그 일환이다.

외교 전문가들은 러시아 외무장관이 알래스카 미중 회담 뒤 곧바로 중국을 방문한 것은 러중 두 나라가 기존 전략협력 관계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미국의 도전에 대한 대응을 조율하려는 의도가 크다고 분석했다.

중국이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행정부보다 중국에 더 강경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되면서 경제 분야를 포함한 양자 관계와 국제 현안에서 러시아와의 공조를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은 또 상호 교역 규모가 1천억 달러가 넘는 러시아와의 공조를 통해 미국 달러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려 시도하고 있다.

라브로프 장관은 방중에 이어 미국의 전통 동맹인 한국도 찾아 배후 다지기에 나섰다.

한러 수교 30주년에 맞춘 양자 협의를 우선으로 한 방문이지만 한국이 미국의 중·러 억제 정책에 깊숙이 참여하는 상황을 막아보려는 배후 단속의도도 있어 보인다.

라브로프 장관은 25일 정의용 외교장관과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아태지역에서 러시아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북아 지역에서 다양한 분야에 걸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다자 구상들의 진전에 대한 평가를 교환했다고 밝혔다.[연합]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