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굴된 고대 도시 유적 최대규모
음식준비·행정·생산 구역 구성

 

이집트에서 약 3400년 전에 건설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도시 유적이 발굴됐다.

발굴된 이집트 고대 도시 유적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이곳은 룩소르 유적지 인근 모래 속에 고스란히 묻혀 있다가 빛을 봤다.

이집트의 저명 고고학자인 자히 하와스는 8일 남부 룩소르에서 고대 도시 유적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도시 유적은 고대 이집트 신왕국의 첫 번째 왕조인 18왕조의 9대 파라오 아멘호테프 3(BC 1386BC 1349 재위) 때 건립됐으며, 그의 아들인 아멘호테프 4세는 물론 12대 파라오인 투탕카멘(BC 1334BC 1325 재위) 재위 시까지 명맥을 유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도시 유적에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이집트 제국 시대의 행정, 거주 생산 시설이 나왔다.

도시의 도로변에는 가옥들이 들어섰는데, 일부 벽체 높이는 3에 달한다.

남쪽에는 화덕과 저장용 도자기 등을 갖춘 빵집 등 음식물 준비 시설들이 발견됐는데, 그 규모로 볼 때 많은 수의 일꾼에게 음식을 제공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두 번째 구역은 잘 정비된 행정 및 주거 구역으로 추정된다. 지그재그 형태의 벽으로 둘러쳐진 이곳은 한 곳의 출입구로 들어가 내부의 통로로 동선이 분산되는 구조다.

생산 활동 구역에서는 사원을 짓는 데 쓰이는 흙벽돌 생산 시설과, 부적 등을 대량으로 생산하기 위한 거푸집, 금속이나 유리를 만들고 남은 찌꺼기 등도 나왔다. 또 거주 시설의 안쪽에서는 특이하게 매장된 소와 사람도 발견됐다.

이 유적지에서 가장 최근에 발굴된 것은 말리거나 삶은 고기를 담은 그릇이다. 그릇에는 ‘37, 헵세드(Heb Sed) 축제를 위해 카(Kha) 사육장의 도축장에서 루이(Luwy)가 만든 정육이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하와스는 이는 이 도시에 살며 일하던 사람 2명의 이름과 함께 도시가 아멘호테프 3세 재위 당시까지 유지되었다는 정보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연합]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