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주류에 입성 속 고평가 경고도
비트코인은 한때 6만5천달러 육박

코인베이스 나스닥 상장을 축하하며 샴페인을 터뜨리는 직원들.[연합]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14일 성공적으로 뉴욕증시에 데뷔했다.

이날 나스닥에 직상장된 코인베이스는 주당 328.2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준거가격인 250달러보다 31.3% 급등했다.

주당 381달러에 거래를 시작한 코인베이스는 몇 분 만에 429.54달러까지 치솟아 장중 한때 시가총액에 1120억달러(125조원)를 찍기도 했다.

이후 내림세로 돌아섰으나 큰 폭의 하락까지는 없었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종가 기준으로 코인베이스의 첫날 시총은 8578천만달러(957천억원)로 집계됐다. 지난 2018년 자금유치 당시 80억달러로 평가됐던 기업가치가 3년 만에 10배 이상 치솟은 셈이다.

코인베이스는 미국의 가상화폐거래소 중 처음으로 증시에 상장한 거래소가 됐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이번 상장을 가상화폐가 월가 금융시장 주류에 진입하는 역사적인 이정표로 환영하고 있다.

코인베이스의 성공적인 증시 데뷔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가격의 폭등 덕분으로 분석된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한때 개당 64829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또 갈아치웠다가 오후 5시 현재 62천달러대에서 거래 중이다. ‘넘버2’ 가상화폐인 이더리움도 개당 2400달러 선을 터치했다.[연합]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