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임기만료 중의원 해산 시기에도 영향 미칠 듯

.[연합]

 

작년 9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내각 출범 이후 국정선거로 25일 처음 치러진 3곳의 일본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집권 자민당의 전패로 끝났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부실과 돈에 얽힌 측근들의 비리 스캔들 등으로 지지율이 크게 하락한 스가 내각이 단명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번 재보선 대상 선거구는 중의원(하원) 홋카이도(北海道)2, 참의원(상원) 나가노(長野히로시마(廣島) 선거구 등 3곳이다.

중의원 홋카이도2구는 자민당 소속이던 요시카와 다카모리(吉川貴盛) 전 농림수산상이 재임 중이던 201811월부터 20198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500만엔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올 1월 기소되면서 의원직을 사퇴하는 바람에 열렸다.

참의원 나가노 선거구에선 작년 12월 코로나19에 걸려 숨진 고() 하타 유이치로(羽田雄一郞) 입헌민주당 의원의 후임을 뽑았다.

또 히로시마 선거구에선 자민당 소속이던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전 의원이 2019년 선거 과정에서 남편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전 법무상과 공모해 지역 유지들에게 금품을 뿌린 혐의로 기소된 뒤 유죄 확정 판결을 받고 사퇴해 재선이 치러졌다.

자민당은 이 가운데 홋카이도2구에서는 정치와 돈문제를 둘러싼 책임을 인정하고 후보를 내지 않아 부전패(不戰敗)가 일찌감치 확정됐다.

이번 재보선은 작년 9월 출범한 스가 정권에 대한 중가평가이자 올해 예정된 총선(중의원 선거)의 전초전 성격을 띠는 정치 이벤트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자민당의 완패로 귀착된 재보선 결과는 스가 정권의 장기 집권 가능성을 끌어 내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스가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는 아베의 잔여 임기인 올 930일까지이고, 현 중의원 임기는 올 1021일 만료된다.

이 때문에 올 9월 이전에 자민당 총재 선거와 총선이 치러져야 하는 상황이다.

일본 언론은 자민당의 전패는 스가 정권의 코로나19 부실 대응과 정치와 돈문제 등 잇따른 불상사에 대한 유권자의 불만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하면서, 이번 재보선 결과가 스가 총리의 중의원 해산(총선) 전략과 시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연합]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