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인권특사 임명하겠지만

시간표 두고 있진 않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연합]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연합]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 재미 한인의 염원 중 하나인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석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를 임명할 예정이지만 현시점에서 구체적인 시간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상봉 노력을 주문하는 질의를 받았다.

블링컨 장관은 이는 정말 가슴이 찢어지는 일로, 이분들은 헤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이들의 운명조차 모르고 있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이에 관해 전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한국의 파트너와 함께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이해관계가 우리 노력에 반영되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산가족 상봉안은 2019년 미 의회에 발의돼 지난해 하원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됐지만 상원을 통과하지 못한 상태에서 의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다.

남북은 지금까지 20여 차례 이산가족 직접 상봉 행사와 7차례 영상 상봉 행사를 진행했지만, 미주 거주 한인 이산가족을 위한 상봉 행사는 한 차례도 열리지 못했다.

블링컨 장관은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는 국무부 대북인권특사 임명 계획에 관한 한국계 영 김 공화당 의원의 질의에 특사를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그에 관해 시간표를 둘 수는 없다고 말했다.[연합]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