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21일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맞춘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이 무산된 것과 관련,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어하는 생각은 일본, 한국 사이에 공통돼 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중미·카리브해 지역 국가를 순방 중인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새벽(한국시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계기에 방일하지 않기로 한 것 자체에 대해선 "일본 정부로서 대답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성적(性的)인 표현으로 폄하해 물의를 빚은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 문제와 관련해선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20일 오후 도쿄에서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만난 자리에서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항의하고 문제 발언에 상응하는 조치를 신속하게 취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소마 공사의 인사 조치에 대해 모테기 외무상이 그의 재임 기간 등을 고려해 "적재적소 (인사 배치) 관점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연합)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