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처벌법이 1월27일부터 시행한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산업재해 예방조치 의무를 위반한 1,243곳 중에 사망자 1명 이상 중대 재해가 발생한 사업장이 576개소였다고 한다. 이틀에 3개 사업장에서 중대 재해가 일어났다는 결과다. 이러한 사회적 심각성 인식과 2018년 故 김용균의 사망 사고를 계기로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되었지만, 현실은 “최종결정권을 가진 정도의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는 해석의 법적인 공방과 인과관계를 밝혀내기가 어렵다는 문제가 남아있다. 
포항제철소 내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트럭에 치인 사망 사고가 있는 후 제철소 내에서 사고 예방을 위해 개인 이동수단으로 자전거와 오토바이 이용을 금하고 순환 버스나 택시를 이용하도록 하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둔 선제적 조치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엄중한 시기에 제주 시내에 한 L 대형마트 주차장에 위험스러운 현장이 목격되었다. 상품 검품장과 대형마트 이용고객이 같은 공간을 사용하는 주차장이다. 고객 주차장 일부에 상품을 쌓아 자동차 진행을 방해하고, 보행자 안전 보행로와 엘리베이터 탑승 대기 구역에도 상품이 수북이 쌓여 있다. 상품을 검품장으로 운반하는 지게차 2대와 온라인배송 트럭도 수시로 주차장을 들고 난다. 충돌, 끼임, 부딪힘, 깔림, 추락, 충돌, 미끄럼, 놀람 등 아찔한 순간들이 수없이 목격된다. 이뿐만 아니다. 
비상통로 주변도 상품이 빼곡하게 쌓였고, 고객 주차구역의 21면이 “온라인배송 차량 주차구역”으로 강점(强占)되었다. 고객이나 종사자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어 보인다. 고객은 안전한 쇼핑을 할 권리가 있고 종사자도 안전한 작업 환경에서 일할 권리가 있다, 이것이 故 김용균의 고귀한 유산인 중대재해처벌법의 목적인 처벌이 아닌 생명과 신체의 보호함이 우선이다. 이 기회에 행정지도관청과 감독기관은 세심히 살펴보아야 할 일이다 .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