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월 25일 금요일은 제7회 ‘서해수호의 날’이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 서해에서 북한의 도발에 맞서 고귀한 생명을 바친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온 국민과 함께 기리는 날이다. 매년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끊임없이 지속하는 북한의 도발을 상기하고 튼튼한 안보를 범국민적으로 확산해 평화통일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법정 기념일로 2016년 제정됐다.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당시 국민은 월드컵 열기에 묻혔을 때, 연평도 인근 바다에서 우리 해군 고속정이 북한군의 기습공격으로 6명의 병사가 희생됐고, 천안함 피격은 2010년 3월 26일 백령도 해상에서 천안함이 북한의 기습 어뢰 공격으로 해군 46명이 전사했다. 구조작업을 펼치던 한주호 준위마저 목숨을 잃었다. 연평도 포격 도발은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내 민·군을 구별 않고 북한의 무차별 포격으로 군인 2명이 전사하고 민간인 2명도 사망한 도발사건이다.
꽃다운 청춘을 조국에 바친 어린 자식을 가슴에 묻어야 했던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 조국을 위해 몸을 바치는 군인은 반드시 기억되고 존중받아야 한다.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도 북한은 크고 작은 도발을 계속하면서 위협하고 있다. 
국가안보는 너와 내가 있을 수 없고 진보와 보수가 다를 수 없다. 여야도 있어서는 안 된다.
제7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은 3월 25일 오전 10시 서해수호 3개 사건 전사자가 모두 안장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서해를 지키기 위해 희생된 호국영웅들을 함께 추모하고 안보의식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서해수호의 날’이 기억되기를 바란다. 조국을 지키기 위해 희생한 55인의 호국영웅들을 잊지 않고 추모함으로써 국가안보에 한 걸음 더 다가가고, 그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국민 모두 한마음 한뜻이 되어 안보의식 결집에 역량을 다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