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에서 렌터카로 인한 소비자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제주가 전국에서 소비자 피해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확인돼 경종을 울리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3년간 접수된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957건을 분석한 결과 제주가 44.1% 422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특히 주로 일 단위로 이용하는 단기렌터카, 시간단위로 이용하는 카셰어링 관련 사건(729건)으로 한정할 경우 제주가 57.2%(417건)로 과반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제주관광이 종전 단체관광 위주에서 개별관광으로 확연히 바뀌면서 렌터카를 이용하는 관광객이 급증, 렌터카로 인한 민원 또한 급격히 늘고 있다.
지금도 제주도나 행정시 인터넷 신문고를 보면 예약을 취소했는데 계약금을 한 푼도 환불받지 못했다거나 사고 발생 시 터무니없는 면책금을 물었다며 제주관광을 성토하는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따라서 렌터카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계약 체결 전 해지 시 환급규정과 면책금·수리비 한도 등 계약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고 차량 인수 시 외관을 확인, 이상이 있는 부분은 계약서에 기재할 것 등을 바라고 있다.
하지만 일부 렌터카업체는 소비자가 한국소비자원에 피해 구제를 호소해도 시일이 많이 소요되거나 아예 구제 신청을 포기하는 사례 등을 악용, 아직도 해지 시 계약금 미환불 등 횡포를 부리기 일쑤다.
이에 따라 행정과 함께 경찰은 예약을 접수할 때는 해지해도 위약금이 없다고 해놓고는 막상 해지하면 이런저런 핑계로 돈을 돌려주지 않는 등 상습적인 업체에 대해서는 사기죄를 적용하는 등 강력히 처벌, 제주관광의 이미지를 높여나가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