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정 탈환은 대표 모델” 강조
4일 제주서 당원과 지지자 등 만나

4일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원 및 지지자와의 대화에 참석한 이재명 당 대표 후보(왼쪽에서 두 번째)가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장경태(첫 번째), 박찬대(세 번째), 서영교(네 번째) 후보와 함께 손을 들고 지지자들에게 화답하고 있다. [사진=조문호 기자]
4일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원 및 지지자와의 대화에 참석한 이재명 당 대표 후보(왼쪽에서 두 번째)가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장경태(첫 번째), 박찬대(세 번째), 서영교(네 번째) 후보와 함께 손을 들고 지지자들에게 화답하고 있다. [사진=조문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후보(기호 1번)는 4일 “소통하고 혁신하는 유능한 정당으로서 국민에게 신뢰와 기대를 얻어 이기는 민주당으로 갈 것”이라며 당원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대동세상연구회 제주본부와 촛불백년 제주도이사람·서귀포시이사람이 공동주최한 ‘더불어민주당 당원 및 지지자와의 대화’에 참석했다.

전날 제주MBC 주관 후보 토론회 참석차 제주를 찾은 이 후보는 이날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희생자들을 참배한 뒤 지지자들과 만났다.

이날 행사장에는 송재호 도당위원장과 전·현직 제주도의원들도 참석했다. 자리를 함께한 박찬대·장경태·서영교 최고위원 후보들은 지지를 부탁했다.

이 후보는 “제주도에서 민주당이 온전하게 제주도정을 맡게 된 게 실질적으로는 처음이라고 들었다”는 말로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이어 “과거에 (선거 때마다) 내부에 분열과 다툼이 많았는데 이번엔 단합해서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들었다”며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대표적인 모델로 예시를 보여준 것 같다”고 호평했다.

그는 민주당의 잇따른 선거 패배에 대해 “후보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사회 각 분야가 퇴행하고 있어 엄청난 책임감과 부채감을 지우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민주당을 통합해 갈등 없이 당을 이끌어 국민의 기대와 신뢰를 얻고, 이를 바탕으로 사랑받는 정당이 되면 압도적으로 이기는 상황이 가능하다”며 “그 길을 함께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참석한 박원철 전 도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선거 패배) 책임론을 얘기하는데, (대선) 당시 이 후보가 ‘3표만 찾아달라’고 호소했을 때는 어디 갔다가 지금 와서 책임론을 말하고 있다”며 반명 세력에 일침을 가했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