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예산 10억 중 99% 이미 소진 …추경 4억5000만원 확보

차고지증명제 확대 시행으로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에 신청자가 몰리고 있다. 
차고지증명제 확대 시행으로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에 신청자가 몰리고 있다. 

차고지증명제 대상 차량이 올해부터 전 차종으로 확대되면서 자기차고지를 마련하려는 시민들도 늘고있다.

7일 제주시에 따르면 제6차 보조금 심의결과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을 신청한 289개소 548면에 대한 9억9700만원이 확정되면서 올해 자기차고지갖기 사업 예산으로 편성된 10억 가운데 99%가 지난 6월에 모두 소진됐다.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은 20년 이산 근린생활시설을 대상으로 담장 등을 허물어 주차 공간을 조성하고자 하는 시민들에게 예산을 보조하는 사업이다.

제주시는 올해부터 경.소형차량 등 전 차종이 차고지증명제 대상 차량으로 확대 시행되면서 사업예산이 조기에 소진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따라 제주시는 올해 제1회 추가경정 예산에서 4억5000만원을 확보해 추가 신청된 130곳 240개 주차면에 대한 보조금 심의를 오는 22일 진행할 예정이다.

제주시는 차고지증명제의 안정적 정착과 생활 속 주차난 해소를 위해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은 물론 무료개방주차장 지원 사업으로 주차장 인프라를 확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