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혜-대륜동주민센터 복지환경팀장

유난히 무더웠던 한 여름밤의 꿈처럼 나에게 잊지 못할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제주도 서귀포를 관통해 곳곳을 할퀴고 지나갔다.
대륜동 주민센터 복지환경팀장으로 발령을 받은 한 달 만의 첫 신고식인 셈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초강력 태풍으로 간접영향이 추석 연휴 전까지 거센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한다는 보도에 겁이 났던 건 사실이다. 
여러차례 태풍에 대비 사전 회의를 했고 사후 태풍피해 응급 복구까지 염두에 두고 방재단과 동직원들의 협력으로 관내 상습 침수지역을 시작으로 농로 길의 배수로 낙엽 제거와 침수가 자주 되는 도로변 집수구를 꼼꼼하게 정비를 했다. 
자율방재단의 노력은 태풍이 멈추는 날까지 계속 이어졌다. 
태풍이 근접하는 시기인 지난 5일에는 늦은 저녁까지 온몸으로 비바람을 맞으며 법환포구 해안변 일대에서 안전선 설치는 물론 태풍의 해일을 보려는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 폭우 속에서 오랜 시간 안전하고 친절하게 차량 교통 통제를 해주시는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 
방재단원들의 노고가 없었다면 아무런 피해 없이 안전하게 오늘을 맞이할 수 있었을까? 
태풍이 지나간 이틀 동안 큰 피해는 없었지만 곳곳에 쓰러진 방풍수 나무들을 뚝딱뚝딱 민원 처리해주시고 법환포구 해안가에 큰 암석으로 길이 막히고 강한 파도로 풍경 좋은 속골천을 지나가는 7코스 올레길이 장애물로 가로막혀도 방재단원들의 총출동하여 암석과 파도에 밀려온 해양 쓰레기들을 쓱쓱 치워주며 아름다운 길을 내어 주었다. 
감사하다는 표현으로는 부족한 땀으로 이루어낸 아름다운 응급복구 현장이었다. 
이처럼 강한 태풍에도 대륜동 지역에 큰 피해를 남기지 않고 무사히 명절을 맞이할 수 있고 웃으면서 사촌을 만날 수 있게 해준 대륜동 지역자율방재단의 수고스러운 노력과 열정에 감사의 큰 박수를 보낸다. 
지역을 위해 헌신하는 33명의 그대들이 존재하기에 지금 우리는 안전한 오늘을 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