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전국 포럼 개최…갈등 현안과 관리시스템 논의

30일 오후 1시 제주시 아젠토피오레컨벤션에서 열리는 ‘2022 전국 갈등관리 포럼’은 제주도,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가 공동 주최한다.
30일 오후 1시 제주시 아젠토피오레컨벤션에서 열리는 ‘2022 전국 갈등관리 포럼’은 제주도,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가 공동 주최한다.

한국의 갈등현안과 갈등관리 시스템에 대해 논의하는 ‘2022 전국 갈등관리 포럼’이 30일 제주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이날 오후 1시 제주시 아젠토피오레컨벤션에서 열리는 ‘2022 전국 갈등관리 포럼’은 제주도,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가 공동 주최한다.

갈등관리포럼은 전국 지방자치단체 공무원과 갈등관리 전문가 등 100여명이 모여 공공갈등 사례 및 관리시스템에 대해 공유하고 향후 관리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다.

전국 갈등관리 포럼에서는 식전행사인 문화공연을 시작으로 기조연설에 이어 3개 세션에서 6가지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김태석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제주도 갈등현안이 우리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한다.

세션 ‘제주지역 갈등사례 및 주요사업 현황’에서는 제주도 갈등관리 성공사례와 제주도 주요사업에 대한 갈등관리 현황 및 평가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뤄진다.

2세션 ‘국내외 갈등관리시스템 활용사례와 개선방안’에서는 갈등관리 시스템 활용사례와 개선 방안 및 갈등관리담당자의 업무인식과 개선방안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제주도 사회협약위가 진행하는 3세션에서는 ‘제주해상풍력발전 관련 갈등 해결방안’에 대한 제주대학교 김주경 교수의 주제발표 후 사회협약위원회 위원 등의 토론이 진행된다.

강승철 제주도 소통혁신정책관은 “전국 갈등관리 포럼을 통해 제주도의 공공정책 추진과정에서 나타나는 복잡 다양한 갈등사업에 대해 갈등이 갈등으로서 끝나지 않고 보다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는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